北, 90년대 송환 미군 유해… 국군 추정 유해 35구 포함
북한이 1990년대에 6·25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라며 미국 측에 송환한 유해 가운데 국군 전사자 추정 유해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한·미는 미국 하와이에 있는 국군 추정 유해들을 우리나라로 송환하는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국방부가 15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미국 측으로부터 국군 전사자 추정..
2018.08.16 (목)|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우주軍
지난 2007년1월 중국에서 개조된 KT-1 고체 연료 미사일이 하늘로 치솟아 올랐다. 미사일은 고도 865㎞ 상공의 자국(自國) 기상위성 FY-1C에 명중했다. 산산이 부서진 기상위성의 파편들이 우주 공간에 흩어졌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가 놀랐다. 지상의 미사일로 수백㎞ 상공의 적 정찰위성을 파괴할..
2018.08.13 (월)|유용원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
보훈처의 네번째 '박승춘 적폐청산'
국가보훈처는 12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보훈처 내부의 위법·부당행위 의혹과 관련해 재발방지위원회를 13일 꾸려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발족한 자문기구인 보훈혁신위의 권고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조사 대상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논란으로 파행을 겪었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2018.08.13 (월)|유용원 군사전문기자
기무사 참모장·5처장, 육군에 원대복귀 조치
국방부는 9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 문건 작성 의혹에 연루된 소강원(육군 소장) 기무사 참모장과 기우진(육군 준장) 5처장을 육군으로 원대복귀 조치했다. 소 참모장 등은 기무사를 대체할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새로 출범하더라도 문 대통령의 지시 때문에 다시 복귀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소 참모장과..
2018.08.10 (금)|유용원 군사전문기자
靑 "宋장관, 대통령 독대 없었다" 이례적 반박
8일 송영무 국방장관의 기무사 개혁안 독대 보고와 유임설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를 놓고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정면 반박했다. 송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을 독대해 보고한 적이 없고, 유임설과도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이런 청와대의 입장 표명에 국방부 안팎에선 송 장관 유임설이 사그라들고 오히려 경질설이 나오고..
2018.08.09 (목)|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장준규 前육참총장 자택 압수수색
국군기무사령부가 사실상 해체된 뒤 새로 창설될 군 정보부대의 명칭이 '군사안보지원사령부'로 정해졌다. 1991년 윤석양 이병의 민간인 사찰 폭로 사건으로 이전의 보안사령부가 기무사령부로 바뀐 지 27년 만에 명칭이 바뀌는 것이다. 김정섭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은 6일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로운 사령부를 신속..
2018.08.07 (화)|유용원 군사전문기자
기무사 4200명 전원 원대복귀… 800명 솎아내 1차 퇴출
군이 기무사령부를 해체 수준으로 재창설키로 하면서 4200명의 기무요원 전원이 육·해·공군의 원래 소속 부대로 복귀하게 됐다. 재편 과정에서 1차적인 퇴출 대상만 최대 800명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 기무사에 처음으로 임명될 민간인 감찰실장은 현직 검사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2018.08.06 (월)|유용원 군사전문기자
K11 복합소총 또 말썽… 이번엔 탄피 안 빠져
여러 차례 말썽을 빚었던 국산 K11 복합형 소총에 또다시 문제가 생겨 방위사업청이 3일 ‘전력화(戰力化) 중단’ 결정을 내렸다. K11 복합형 소총은 기존 5.56㎜ 소총과 20㎜ 공중폭발탄 발사기를 하나로 합쳐 화력을 강화한 신무기로 일선 부대 분대당 1정씩 지급한다는 게 원래 계획이었다.그러나 방사..
2018.08.04 (토)|유용원 군사전문기자
기무사 '계엄 문건 작성 TF' 비밀리에 운영했다
기무사 '계엄 문건' 사건을 수사 중인 국방부 특별수사단(특수단)은 지난달 기무사로부터 확보한 USB(이동식 저장장치)에서 '계엄 시행 준비'에 관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특수단은 이날 '기무사 의혹 특별수사단 수사 경과' 보도자료를 통해 "('계엄 문건'이 저장돼 있던) USB 안에 파일 수백..
2018.08.03 (금)|유용원 군사전문기자
기무사, 대통령 독대 보고 폐지… 軍 지휘관들 동향 감시도 금지
국방부 기무사개혁위원회(개혁위)가 2일 기무사의 존립 근거가 되는 대통령령 등 모든 제도적 장치를 폐지하고 기무사 역할을 할 새로운 부대 또는 기관을 창설할 것을 국방부에 권고했다. 사실상 해체 수준의 개혁안을 제시한 것이다. 개혁위는 기무사령관의 청와대 독대(獨對) 보고도 폐지키로 했다고 밝혔다.장영달..
2018.08.03 (금)|유용원 군사전문기자